헤비츠 저널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누군가를 알아간다는 것의 의미
  • 우리의 일상은 복잡한 사회적 역할을 오가며 흘러갑니다. 가끔 힘들고 버거울 때는, 이렇게 역할에 부합하기 위해 발버둥 치는 것이 인생의 전부 같을 때가 있어요. 나란 사람은 그저 사랑받고 인정받기 위해 사는 나약한 존재인가 싶거든요.

    그래서 자존감이라는 걸 그렇게들 강조하나봅니다. 타인의 평가야 어떻든, 나 스스로 존재의식을 확고히 하라는 거죠. 그런데 그게, 그렇게 마음 먹은 대로 되나요. 특히 직업적인 신뢰를 보여줘야 할 때는, 어쩔 수 없는 부분도 있잖아요.






























  • 그래서 우리는 때로 꾸미고, 때로는 가면을 쓰고, 연기를 합니다. 잠깐 스쳐가는 무수히 많은 관계들을 일일이 붙잡고 설득할 수는 없으니까요. 세상에 캐릭터가 너무 많아서, 호기심을 자극한다기 보다 이제는 피곤할 지경입니다.

    지친 사람들의 도시는 삭막하기 그지 없습니다. 온갖 소음으로 가득한데, 소름끼치도록 적막하고 외로운 공간이죠. 우리는 서로 알아주길 바라면서도, 먼저 선뜻 손 내밀기는 꺼리는, 단단한 껍질 속의 조개가 되어 갑니다.






























  • 잠깐 움츠러든 서로의 모습에 조금 실망스러울 수 있어요. 하지만 이렇게 모순적이고 나약한 영혼들이 모여 이룩한 문명을 떠올려 보세요. 우리는 이 모든 좌절감들을 하나씩 극복한 사람들의 후예입니다.

    서로를 이해한다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 일인가요. 그래도 우리는 모든 갈등과 전쟁을 딛고, 끝내 만나서 이해 해내고야 맙니다. 당신 삶의 다양한 면모를 지켜보고, 미루어 서로의 다른 점을 받아들인다면, 언젠가 누군가의 진심에도 닿을 수 있겠죠.


























  • 우리는 마침내 만났습니다.












    • 일상을 한층 풍요롭게, 레스칼리에
    •  
    • 드디어 미네르바 복스 가방이 출시됩니다. 완전히 새로운 헤비츠 레스칼리에 가방을 만나보세요
    •  
    • MORE VIEW